'원라인' 임시완 "연기 변신? 장그래 이미지 확실히 벗을듯"

    기사입력 2017-03-20 16:44:16

    영화 '원라인'의 언론시사회가 20일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렸다. 임시완과 진구가 무대로 입장하고 있다.
    '원라인'은 평범했던 대학생 민재(임시완)가 전설의 베테랑 사기꾼 장 과장(진구) 만나 모든 것을 속여 은행 돈을 빼내는 신종 범죄 사기단에 합류해 펼치는 짜릿한 예측불허 범죄 오락 영화다.
    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7.03.20/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배우 임시완이 "장그래 이미지가 아닌 새로운 캐릭터에 도전했다"고 말했다.

    2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범죄 오락 영화 '원라인'(양경모 감독, 미인픽쳐스·곽픽쳐스 제작)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수려한 외모와 타고난 언변으로 사람을 홀리는 천부적인 재능을 가진 사기계의 샛별 민재 역의 임시완은 연기 변신에 대해 "바꾸는데 성공했는지 모르겠지만 기존 캐릭터와 다른건 확실한 것 같다"고 확신했다.

    그는 "'원라인' 민대리 캐릭터만의 매력도 느꼈다. 관객이 보기에 '이런 캐릭터도 소화할 수 있구나' 이 정도 평가만 받아도 만족할 것 같다"고 당부했다.

    한편, '원라인'은 평범했던 대학생이 전설의 베테랑 사기꾼을 만나 모든 것을 속여 은행 돈을 빼내는 신종 범죄 사기단에 합류하면서 펼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임시완, 진구, 박병은, 이동휘, 김선영 등이 가세했고 단편영화 '일출'을 통해 제14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심사위원특별상을 받은 양경모 감독의 첫 장편영화 데뷔작이다. 오는 29일 개봉한다.

    soulhn1220@sportschosun.com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