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남 측 "SNS 심경고백? 오해 있었지만 풀렸다"

    기사입력 2017-02-17 15:30:19

    가수 에릭남이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이목을 끈 가운데 소속사가 공식입장을 밝혔다.

    17일 에릭남 소속사 측은 복수의 매체를 통해 "에릭남과 일정을 조율하는 과정에서 오해가 있었다. 그 과정에서 에릭남이 글을 올렸던 것 같다. 현재는 오해가 풀린 상태다"라고 밝혔다.

    앞서 에릭남은 자신의 SNS를 통해 "나의 회사는 날 존중해주지 않는다(My company don't respect me)", "이 글은 해킹이 아니다. 사실을 말하는 거다(Naw this ain't hacking. This is just the truth)"라는 글을 게재했다.

    현재 모든 글은 삭제된 상태이다.

    한편 에릭남은 최근 타블로 갈란트와의 콜라보곡 'Cave Me In'을 발표했다. <스포츠조선닷컴>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