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후 측 “둘다 벗고 있었는데…” 카톡 진짜 전문 공개

기사입력 2013-03-07 14:34:26 | 최종수정 2013-03-07 16:03:12

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배우 박시후 측이 고소인 A양과 후배 K씨가 주고 받은 카카오톡 대화 원문을 공개했다.

7일 박시후 측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푸르메는 보도자료를 통해 박시후의 후배 K씨와 고소인 A양이 2013년 2월 14일 오후 1시부터 사건 발생 후인 2013년 2월 16일까지 주고받은 카톡 내용 전체를 언론에 공개했다.

박시후 측은 "A양 변호인이 카톡 내용이 박시후에게 유리하게 편집된 내용이라고 주장하며 '카톡 전문'을 공개했으나 이 역시 카톡 전체 내용이 아닌 일부분에 불과할 뿐"이라며 "더 이상의 추측과 루머를 방지하고자 가감 없이 진짜 전문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박시후 측은 "카톡 내용을 보면 고소인 A양은 박시후를 고소한 시점인 2013년 2월 15일 오후 11시가 지나자 갑자기 속이 메스껍다며 임신을 걱정하고 있다. 성관계를 한지 하루도 되지 않아 갑자기 임신을 운운한다는 것은 상식에 반하는 행동일 뿐만 아니라 이 사건의 본질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경찰이 요청한 핸드폰 제출건에 대해서도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기 위해 사건 전후 통화발신 내역과 문자메시지 발신 내역 및 문자메시지 내용, 카카오톡 메시지 내용을 모두 경찰에 제출했다"며 "박시후가 자신을 믿고 사랑해주는 팬들을 위해 진실을 밝히고자 한다. 더 이상 추측과 확대해석을 막기 위해 입장을 밝힌다"고 설명했다. <스포츠조선닷컴>

<다음은 박시후 측 공식입장 전문>

제목: "하루 만에 임신?"

1. 카톡 전문 공개

박시후의 후배 김모씨와 고소인 이모씨가 2013. 2. 14. 13:00 경부터 사건 발생 후인 2013. 2. 16. 까지 주고받은 카톡 내용 전문을 공개합니다.

고소인의 변호인이 기존에 알려진 카톡 내용이 박시후에게 유리하게 편집된 내용이라고 주장하며, '카톡 전문'을 공개하였으나 이 역시 카톡의 전체 내용이 아닌 일부분에 불과할 뿐이기때문입니다.

그동안 박시후측은 자극적인 내용의 카톡 공개를 꺼려왔으나, 오히려 고소인측에서 먼저 카톡 내용을 공개하였으므로 더 이상의 추측과 루머를 방지하고자 가감 없이 진짜 전문을 공개하고자 합니다.

카톡 내용을 보면 고소인A양은 박시후를 고소한 시점인 2013. 2. 15. 23:00경이 지나자 갑자기 속이 메스껍다며 임신을 걱정하고 있습니다. 성관계를 한지 하루도 되지 않아 갑자기 임신을 운운한다는 것은 상식에 반하는 행동일 뿐만 아니라, 이 사건의 본질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할 것입니다.

2. 핸드폰 제출과 관련하여

박시후와 후배 K군은 경찰의 수사에 적극 협조하기 위하여 사건 전후 통화발신내역과 문자메시지발신내역 및 문자메시지내용, 카카오톡메시지내용을 모두 경찰에 제출하였습니다. 따라서 수사에 필요한 자료들은 모두 제출되었으므로 이에 대한 억측을 자제해 주시기를 당부드립니다.

박시후씨는 경찰 조사에서 밝혔듯이 자신을 사랑하고 믿어준 팬들을 위해 진실을 밝히고자 합니다. 진실을 밝히는 과정에서 어느 하나라도 의혹이 있는 부분은 대중에게 떳떳하게 공개하는 것이 대중의 사랑을 받았던 사람으로서 해야 할 의무라 생각하고, 더 이상의 추측과 확대 해석을 막기 위해 다시 논란이 되고 있는 사실들에 대하여 위와 같은 입장을 밝힙니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