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日 팬미팅서 '내 딸 서영이' 눈물의 종영 소감

기사입력 2013-03-05 08:42:40

배우 박해진이 KBS 주말드라마 '내 딸 서영이'의 종영 소감을 밝히며 눈물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박해진은 '내 딸 서영이'가 막을 내린 지난 3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팬미팅에 참석했다. 그는 '내 딸 서영이'의 명장면 영상을 보던 중 눈물을 쏟았고, 한 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내 딸 서영이' 중 명장면으로 꼽힌 일명 '삼재의 계란말이 눈물'을 보던 박해진은 "도저히 못 보겠다"며 한 순간 등을 돌렸고, 영상이 끝난 후 "아버지(천호진)와 너무 정이 들었다. 처음엔 어색하고 어려운 대 선배님이셨는데, 친아들처럼 잘 해주셨다. 보영 누나 역시 나를 위해 너무 애를 써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이 한국에서 '내 딸 서영이'가 마지막 방송을 하는 날이다. 나는 그 방송을 볼 수는 없지만 상우로 살아서 너무 행복했다. 이제 상우를 보내야하다니. 믿어지지 않는다. '내 딸 서영이'가 더욱 특별했던 건 배우들과 스태프가 친구처럼 식구처럼 친했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정해욱 기자 amorry@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