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스케4’ 유승우, 목 상태 악화 ‘결국 눈물’

기사입력 | 2012-09-22 09:11:14

엠넷 ‘슈퍼스타K 4’ 유승우가 목 상태 악화로 인해 미션을 치르지 못할 상황에 이르렀다.

심사위원 이승철이 찍은 천재소년 유승우는 21일 오후 방송된 ‘슈퍼스타K 4’에서 군부대 예선을 통해 슈퍼위크에 합류한 김정환과 라이벌미션 경쟁을 펼쳤다. 하지만 슈퍼위크 초반부터 불안했던 유승우의 건강상태가 악화되면서 그는 노래를 부르지 못할 상황에 놓이게 됐다. 유승우는 “가만히 있어도 목이 아프다”며 통증을 호소했고 김정환과 미션 준비 중 결국 눈물을 터트려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라이벌 미션을 위해 걸그룹 2NE1의 곡 ‘아이 러브 유(I Love You)’로 김정환과 무대에 오른 유승우는 고통스러운 듯한 표정으로 노래를 불러 아쉬움을 남겼다.

그는 “이번만 잘하면 생방송 무대에 설 수 있을텐데라는 생각에 목소리 안 나오는 게 괜히 억울했다”고 털어놨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김정환은 “서로 컨디션이 좋아야 시너지 효과가 날텐데 걱정이 많다”고 위로했다.

한편 ‘슈퍼스타K 4’는 지난 8월 17일 첫 방송된 이후 케이블채널 동시간대 시청률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특히 지난 14일 방송된 ‘슈퍼스타K 4’는 최고 8.9%(AGB닐슨미디어리서치 케이블유가구 엠넷, KM 합산 기준), 평균 7.7%로 지상파 포함, 1위를 기록했다.

plokm02@osen.co.kr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