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스타전] '노토바이' 노수광, 오토바이 헬멧으로 웃음 선사

    기사입력 2018-07-14 18:45:46 | 최종수정 2018-07-14 19:07:21

    14일 울산 문수야구장에서 2018 KBO 올스타전이 열렸다. 드림 올스타(두산, 롯데, SK, 삼성, KT)와 나눔 올스타(KIA, NC, LG, 넥센, 한화)로 대결을 펼쳤다. 3회 드림팀 노수광이 오토바이 헬멧을 쓰고 타격에 임하고 있다. SK 노수광은 빠른발로 인해 '노토바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다. 울산=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8.07.14/

    '노토바이' 노수광이 올스타전 깜짝 퍼포먼스로 관중들을 즐겁게했다.

    SK 와이번스 외야수 노수광은 14일 울산 문수구장에서 열린 KBO리그 올스타전에서 8번-중견수로 선발 출전했다.

    노수광은 올스타 베스트12나 감독 추천 선수에 뽑히지는 못했다. 그러나 두산 베어스 박건우가 왼 손가락 부상으로 올스타전 이틀을 앞두고 불참이 결정되면서, 대체 선수로 발탁돼 생애 첫 올스타전 출전이라는 영광을 안게 됐다.

    경기전 만난 노수광은 첫 올스타에 특별히 준비한 것이 있냐고 묻자 "준비하지 못했다"고 했다.

    그러나 2회말 자신의 첫 타석에 돌아오자 기다렸다는듯 타격 헬멧 대신 흰색 오토바이 헬멧을 쓰고 나왔다. 처음에는 소속팀 헬멧을 쓰고 타석에 섰다가, 드림 올스타의 막내 KT 강백호가 헬멧을 가져다줬고 순간 관중석 여기저기에서 웃음이 터져나왔다. 평소 팬들이 붙여준 별명인 '노토바이'에서 착안한 아이디어다.

    오토바이 헬멧을 쓴 노토바이의 첫 타석 결과는 어땠을까. 안타깝게도 삼진이었다.


    울산=나유리기자 youll@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