삐걱댄 외국인 주포. "가장 운동 많은" 군필 유망주가 팀을 살렸다. "만족 못해서, 답답해서..."[천안 인터뷰]

권인하 기자

기사입력 2024-02-21 14: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