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여제' 위엄! 김연경 2G만 뛰고도 中리그 '윙 스파이커' 랭킹 1위

김진회 기자

기사입력 2021-12-01 03:3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