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주루사 만회하고 싶었다" 아이돌 훈남 남동생의 50m 혼신의 질주→플라잉캐치...6연속 위닝과 단독 3위 안긴 수퍼캐치

기사입력 2022-05-20 08:13: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