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락사 결정한 '세기의 미남'...집 수색하니 총기·탄약 우르르

김소희 기자

기사입력 2024-02-28 14: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