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명이 고기 2인분 주문"…진상 손님인 줄 알았는데 '반전'

김소희 기자

기사입력 2024-02-26 0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