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어머니 음식에 있는 '정체불명의 털'…"입맛 뚝 떨어져, 더 이상 못먹겠어요"

황수빈 기자

기사입력 2023-09-06 10:52: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