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주장이 한순간에 나락으로, 배신자로...'콘테 감독님, 나 여기서 뛸 생각 없다니까' 전화까지

김대식 기자

기사입력 2024-06-24 15:25 | 최종수정 2024-06-24 1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