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이 사랑할 것" 토트넘 새 '클럽 레코드' 절실한 이유, 극강의 눈부신 파트너십 형성

김성원 기자

기사입력 2024-06-20 16: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