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반납' 영국 출장→올림픽 운명 건 '황선홍호' 안심할 수 없다, 3월 원정 친선경기 추진

김가을 기자

기사입력 2024-02-20 2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