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현장]'경고만 5장' 바레인 보다 무서웠던 中 주심의 오락가락 판정 '우려가 현실로'

김가을 기자

기사입력 2024-01-15 2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