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에는 자리가 없어' 23세 힐의 암울한 미래, 베르너 합류로 사실상 방출 선고

이원만 기자

기사입력 2024-01-09 2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