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에게 돌아온 항명의 칼날…산초 맨유 1군 시설 출입금지, 해결책은 "감독님 죄송합니다" 사과 뿐

김진회 기자

기사입력 2023-09-26 08:31: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