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케인, 노 페인" 텐 하흐의 '근자감'…정반대 현실에도 "1185억 신예, 대단한 재능 보유"

김성원 기자

기사입력 2023-09-20 13:47: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