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현장]김진수의 아쉬움 "어떻게든 막으려 했는데 몸이 움직이지 않았다"

박찬준 기자

기사입력 2022-12-06 01:07 | 최종수정 2022-12-06 06: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