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히 해, 안 들려!' 한 경기 만에 '욕받이'로 추락…비판에 정면 대응

김가을 기자

기사입력 2022-07-17 06:38 | 최종수정 2022-07-17 08: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