떨어진 경기력. 해외여행 후 무단 훈련불참. 아스널 에이스 결국 주장직까지 박탈

류동혁 기자

기사입력 2021-12-15 05:51: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