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희, '월드컵 명장'보다 '봉동 이장'의 길 택했다

박상경 기자

기사입력 2011-12-22 14:25: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