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세 이효리 "나이드니 빤짝이 옷 입어야 기분 좋아져, 악플도 소중해졌다" ('레드카펫')

이게은 기자

기사입력 2024-02-16 2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