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억? 김대호 나와!" 장성규, 프리선언 2년만에 건물주 된 자신감 [SC이슈]

이지현 기자

기사입력 2024-01-10 08: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