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완과 핑크빛 설렘"…'1947 보스톤' 박은빈, 짧지만 강렬한 존재감

안소윤 기자

기사입력 2023-09-13 09:26: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