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란, '병원장 사모님' 얼마나 바쁘길래 "네일 할 시간도 없어져"

이우주 기자

기사입력 2021-12-15 08:26: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