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교수 "BTS '슈퍼참치'로 日두려움 느껴…지금이 '동해' 알릴 적기"

고재완 기자

기사입력 2021-12-13 16:2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