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보와 털보' 제작진 "있는 그대로 비·노홍철 담고 싶었다"

문지연 기자

기사입력 2021-12-07 09:3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