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KBL 현장코멘트] 부임 첫 3연승 김도완 하나원큐 감독, "선수들이 나를 진정시켜줬다."

이원만 기자

기사입력 2023-12-10 20: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