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 가와사키에서 만난 DB 레전드 김주성 감독 "트리플 포스트 적극 가동. 강상재 키 플레이어"

류동혁 기자

기사입력 2023-09-14 06:27: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