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이닝 무실점→6점 뽑아 9-8 역전승. 행운남이 외친 1군 절실함 "죽고싶을 정도였다. 고통스럽고 힘들고 지루했다. 잘 이겨냈다"[잠실 인터뷰]

권인하 기자

기사입력 2024-06-17 01:56 | 최종수정 2024-06-17 05: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