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기약없는' 마이너 고행길, 트리플A 잔류 고우석 최대 과제는 구속...LG 시절 평균 153㎞ 회복해야

노재형 기자

기사입력 2024-06-05 1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