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이런 적 하루이틀입니까. 다치지만 마십시오" 차태현의 절규, 한화의 '웃픈' 현실 [대전 현장]

김용 기자

기사입력 2024-05-16 1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