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초반 흔들렸지만…" 4G 만에 닿은 첫 승, '명품 포수' 있기에 가능했다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4-04-14 18:26 | 최종수정 2024-04-14 2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