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 많던 외인이 머리를 감싸쥐었다…천하의 류현진도 "표정 관리가 안 됐다"는 그 순간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4-04-12 1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