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키스 투타 간판이 위태롭다, 콜은 심각해 개막전 대안 논의中...저지는 "곧 배팅 재개"

노재형 기자

기사입력 2024-03-13 12: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