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라스에 다 맡겼다, 그 질문은 그만" 소토, 오타니-트라웃 중 몸값 누군가는 넘는다

노재형 기자

기사입력 2024-02-20 17: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