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높은 곳 보라" 선배의 말 현실로 다가왔다, 오타니 상대할 KBO 신인왕 "기회가 이렇게 일찍 오다니..."

박상경 기자

기사입력 2024-02-19 0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