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0만 받다가 고작 $10만? '타향살이 17년' 피렐라, 美→日→韓 거쳐 급기야 멕시코行

노재형 기자

기사입력 2024-01-28 17: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