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에 남고 싶었다" 긴 줄다리기 마친 김선빈의 진심, 이젠 원클럽맨의 길 걷는다

박상경 기자

기사입력 2024-01-04 14:15 | 최종수정 2024-01-04 18: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