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표는 명예회복+V12, 그러나 물음표 또 물음표…KIA는 과연 해답을 찾을까

박상경 기자

기사입력 2024-01-01 1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