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어갈 수 있었는데…" 대전 내야 10년 책임질 19세 신인, 사령탑이 보증한 '진짜' 재능 [인터뷰]

김영록 기자

기사입력 2023-07-15 10:5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