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표는 155km" '제2의 오승환'의 돌직구, 양의지도 당했다 "영혼 실은 공, 타자 이름 안 본다"[인터뷰]

정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3-06-05 11:1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