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가고 싶어?" 배영수 코치, 격려 대신 불호령…숨가쁜 '챌린지'의 연속 [괌리포트]

김영록 기자

기사입력 2023-02-12 11:5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