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오타니, 후년 소토" 5억달러 시대 곧 열린다

노재형 기자

기사입력 2022-12-08 10:02 | 최종수정 2022-12-08 1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