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호 형이 내 눈치를 보더라" 결승타 친 18억 FA의 간절한 속내 [인터뷰]

김영록 기자

기사입력 2022-07-12 22:33 | 최종수정 2022-07-12 2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