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쇼마저 극찬했다"는 공수 겸비 LAD 포수, GG-SS 동시 겨냥

노재형 기자

기사입력 2022-01-02 12:40 | 최종수정 2022-01-02 12: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