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시선]장맛비가 할퀸 사직, 또 부산시는 뒷짐지고 '세입자' 롯데만 책임지나

박상경 기자

기사입력 2020-08-01 15:24 | 최종수정 2020-08-03 0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