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정근우, "어제 안타, 살아날 계기"

이명노 기자

기사입력 2011-10-29 12:39:45